한국관광공사 ‘국내 여행간행물’ 해외출판 지원 나서

한국관광공사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지난 2일 공사에 따르면, 공사는 한국 홍보를 위해 지금까지 자체적으로 다국어 한국관광 가이드북과 지도, 테마별 간행물, 화보집 등을 제작해 해외지사 연계 박람회나 여행사 등을 통해 소비자들에게 무료로 배포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한정된 예산과 인력으로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드러났다.

공사는 이런 애로를 해소하고자 민간 출판사와 손잡고 해외 도서시장에서 경쟁할 수 있는 방한여행 간행물을 제작 지원하는 방향으로 전환했다고 전했다.

지난해부터 해외출판 지원 사업을 기획·추진해 온 공사는 ㈜랜덤하우스코리아가 발간한 여행도서 2권(두근두근 서울산책·두근두근 종로산책)을 대만 유명 출판유통회사인 아톰북스를 통해 발간하게 된 것이다.

본래 내국인을 대상으로 발행된 도서 2권은 해외출판을 위해 콘텐츠 조정과 중국어 번체 번역 작업을 모두 마쳤고, 3월 말 대만을 시작으로 마카오와 홍콩에서 순차적으로 발간할 예정이다.

아울러 공사는 상반기 중 ‘국내 우수여행간행물 해외출판 지원사업 공모전(가칭)’을 통해 국가별로 발간할 질 좋은 한국여행 간행물을 선정한다. 또 판권과 데이터 구입, 외국어 번역‧감수 및 편집, 인쇄 등을 지원해 세계 도서시장에서 해외 소비자들에게 쉽게 노출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을 수립했다.

활발한 프로모션을 통해 해외출판사에서도 직접 한국여행 간행물을 기획, 출간토록 유도하는 데에도 힘쓴다는 방침을 세웠다.

한편 제상원 해외디지털마케팅팀장은 “해외 현지 소비자 니즈를 반영한 다양한 콘텐츠 제공과 온라인·대형 서점에 유가로 배포되는 방식을 강화해 방한여행 정보 접근성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