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기업환경개선 사업’ 참여 4개 업체 모집 실시

인천시 제공

[비즈경영] 장재성 기자

지난 2일 인천시는 여성새일센터가 기업환경개선 사업에 참여할 4개 업체를 오는 5월 6일까지 공개 모집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은 여성이 일하기 좋은 근무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업체에서 여성 전용 시설을 설치하거나 필요한 물품을 구입할 경우 사업비를 지원해주는 사업으로 2014년부터 시작되어 현재까지 6년간 27개 기업에 누적 약 1억원을 지원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근무지에 여성화장실이나 수유실 등 여성전용 시설이 없어 불편을 겪는 여성근로자에게 환경개선을 통해 업무에 집중력을 높여주고 여성전용 시설 설치 보조금 지원에 따른 업체의 경제적인 부담을 줄여주어 “근무환경 개선과 여성인력 고용유지”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는 사업으로 매년 큰 호응을 얻는 중이다.

올해 사업 신청대상은 인천여성새일센터를 통해 취업한 근로자가 최근 1년간 2명 이상 혹은 최근 2년간 3명 이상인 기업체이거나 여성가족부에서 가족 친화 인증을 받은 기업체에 해당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공공기관 관공서 등 정부에서 운영하는 사업장이거나 숙박 음식 업종 사업체 사회복지시설 등 다른 기관에서 국비나 지방비 보조금 지원을 통해 운영되는 사업장 등은 신청대상에서 제외될 예정이다.

선정된 업체는 총사업비의 70% 최대 500만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으며 여성화장실 여성휴게실 등 여성 전용시설 설치 및 개보수 여성 전용시설에 필요한 수납장 사물함 등의 물품을 구입할 수 있다. 특히 2019년부터는 냉.난방기와 공기청정기 구입을 통한 환경개선사업도 가능할 전망이다.

한편 시청 여성복지관 관계자는 “기업환경개선사업 참여기업 공모 신청 절차에 대하여 궁금하거나 자세한 사항은 인천여성새일센터로 문의하면 된다”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