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제공

[비즈경영] 서영준 기자

3일 KT는 오는 11일 오후 6시 인기 아티스트의 공연을 보면서 기부도 할 수 있는 라이브 K 콘서트를 올레 tv와 시즌에서 무료 생중계한다고 발표했다.

라이브 K 콘서트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반영해 관객의 참여 없이 진행된다. 관중이 없는 공연임에도 조명, 음향, 무대 연출 등 모든 공연 요소를 차별화해 생생한 현장감을 극대화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라이브 K 콘서트가 코로나19로 지친 국민들에게 활력을 불어넣자는 취지에서 시작된 만큼 아티스트들도 적극적으로 재능기부에 나서 주목받는다. 마마무, 김재환, 에이프릴, 비오브유가 출연을 확정하며 이번 공연에 힘을 실어줄 것으로 예상되며 이번 공연은 기부 형식으로 열릴 예정이다.

올레 tv와 시즌 애플리케이션(앱)으로 시청하는 국내 시청자들은 ARS 모금에 참여할 수 있으며 K-팝 콘텐츠 해외 스트리밍 서비스 케이브콘으로 시청하는 해외 시청자들은 시청료 지급 형태로 기부 참여가 가능하다. 시청자들의 참여로 모은 기부금 전액은 기부단체 국제구호개발 NGO 굿네이버스를 통해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민들에게 전달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송재호 KT 미디어플랫폼사업본부장 전무는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우울감과 답답함을 호소하는 국민이 많아지면서 심리적 방역이 중요한 과제로 떠오르고 있는 요즘, KT가 준비한 라이브 K 콘서트가 문화생활의 새로운 대안이 되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형태의 라이브 콘텐츠를 새롭게 시도해 국민 생활에 활력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