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북도 중소기업 경영자금 최대 10억원 융자 지원 실시

경북도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지난 2일부터 경상북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에 1조원 규모 특별경영자금을 융자로 지원한다고 발표했다. 대출 이자를 4%까지 1년 동안 도에서 대신 내줄 예정이다.

대상은 코로나19에 따른 매출 감소 또는 수출입 감소 기업, 기타 피해(거래 감소·지연·중단, 계약지연·파기, 대금 지급연기, 해외 공장 가동 중지 등) 업체에 해당된다.

기존에 기업자금 지원 대상에서 제외한 보건업, 수의업, 교육서비스업도 포함한 것으로 나타났다. 규모는 기업마다 최대 10억원(1년 거치 약정상환)으로 기존에 도에서 중소기업 운전자금과 경영안정 자금을 받는 업체도 중복으로 신청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하지만 도가 지원하는 코로나19 관련 특별자금을 이미 사용하는 업체는 신청할 수 없다는 점도 참고할 수 있다.

한편 희망하는 기업은 금리 등 조건이 유리한 은행을 선택해 대출 가능 규모 등을 협의한 뒤 기업 소재 시·군청 중소기업 담당 부서)에 신청하면 경북경제진흥원에서 서류검토를 거쳐 융자추천서를 발급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