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대 제공

[비즈경영] 최정근 기자

2일 동서대학교는 유망 창업아이템 및 고급 기술을 보유한 지역의 우수한 창업자를 발굴하고 창업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2020년 초기창업패키지’ 사업에 참여할 창업자를 6~23일 모집한다고 발표했다.

중소벤처기업부와 창업진흥원이 주관하는 초기창업패키지 사업은 우수한 창업지원 역량을 보유한 대학 및 기관을 통해 고급기술 및 유망 창업아이템을 보유한 초기창업자의 시제품제작과 투자 유치, 판로개척 등에 성장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의 하나다.

동서대는 2020년 초기창업패키지 사업 선정으로, 우수한 산학협력 지원과 기업지원 인프라 연계활용을 통해 초기창업지원을 강화하고 지역산업 동반성장 및 고용창출을 목표로 지역의 창업 요람으로 다시 한번 거듭날 것으로 보인다.

이 사업에 선정된 초기창업자는 총 9개월로 예정된 협약기간 동안 최대 1억원의 시제품 개발비, 마케팅비 등의 사업비를 지원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동서대만의 핵심전략인 ‘초기창업지원 플랫폼’과 동서엔젤투자펀딩 기반의 7대 세부 전략을 중심으로 투자 유치, 거점 창업문화 활성화, 실전형 창업교육 등의 14개 특화프로그램을 제공받는다.

또 동서대 주례캠퍼스와 센텀캠퍼스 간 융합클러스터 구축을 통해 창업교육, 연구개발 및 마케팅 지원 등이 융합된 원스톱 창업지원 서비스도 받을 수 있을 전망이다.

참여를 희망하는 3년 이내의 창업기업 대표자는 K-스타트업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으로 ‘동서대’를 선택해 신청하면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동서대 정도운 창업지원단장은 “지역 특화산업과 동서대만의 장점을 연결해 스마트 시대를 선도할 수 있는 지역의 초기창업자 지원 및 육성에 힘쓰겠다”며 “지역의 창업 활성화 및 성장지원 거점 역할에 끊임없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