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세예스24문화재단 ‘아시아 현대문학전집 출판 사업’ 착수

한세예스24문화재단 제공

[비즈경영] 신우진 기자

최근 한세예스24문화재단이 국내 최초로 아시아 현대문학전집 출판 사업을 실시해 연내 첫 소설 번역본을 출간한다고 밝혔다.

아시아문학 번역 사업은 아시아 국가에서 호평받은 현대 문학 작품을 선정해 국내에 소개하는 프로젝트로, 아시아 현대 문학만을 대상으로 하는 문학 전집으로 알려져 있다.

베트남 소설 ‘영주’(원제 chua đ?t)가 첫 책으로 출간을 앞두고 있다. ‘영주’는 베트남 산악지대 소수민족인 몽족 여성의 삶을 통해 그들의 문화와 관습, 역사 등을 밀도있게 그려낸 소설로, 소수민족 여성의 자유와 평등에 대한 생각을 엿볼 수 있는 계기를 제공한다.

작가인 도 비치 투이는 1994년부터 작품활동을 시작해 베트남 주요 문학상을 다수 수상한 베트남 국민 작가로 ‘영주’를 포함해 총 5편의 장편소설과 다수의 단편소설을 집필한 바 있다.

한세예스24문화재단은 베트남에 이어 인도네시아, 태국 등 아시아 국가 문학을 지속적으로 번역, 출간할 계획이다.

한세예스24문화재단 조영수 이사장은 “한세예스24문화재단의 설립 취지인 한국과 아시아 국가들 간 문화교류의 일환으로 아시아 문학 번역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며, “아시아 문학을 통해 이들 국가와의 정서적 교감이 확대되길 바란다”라고 의견을 나타냈다.

한편 한세예스24문화재단은 한세실업, 한세엠케이, 한세드림, 예스24, 동아출판 등을 운영하는 한세예스24홀딩스의 사회공헌 재단으로, 김동녕 회장이 2014년 사재를 출연해 설립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