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로젠 제공

[비즈경영] 한명희 기자

1일 정밀의학 생명공학기업 마크로젠은 지난달 31일 서울 가산동 본사에서 성균관대 과학수사학과와 법유전학 및 소비자 직접 의뢰 유전자 검사를 통한 개인 식별 연구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개인 식별 분야(STR, SNP) 연구 개발, 마이크로바이옴 및 DTC 유전자 검사를 통한 개인 식별 추정 연구, 개인 식별 관련 국책과제 수행 등 다양한 협력을 추진할 방침이다.

마크로젠은 과학수사에서 개인의 신원을 확인하는 데 필요한 STR(Short Tandem Repeat, 짧은연쇄반복) 및 SNP(Single Nucleotide Polymorphism, 단일염기다형성) 분석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STR 분석은 개인 간 짧은 염기서열이 반복되는 특정 구간의 길이를 비교하는 방식이며, SNP 분석은 한 개의 염기서열에서 개인별로 나타나는 차이를 분석하는 방법 중 하나다.

해당 분석 방법은 범죄 현장 증거물에서 용의자를 추정하거나 범인을 식별하는 데 사용될 뿐만 아니라, 6.25전사자의 유골과 이산가족에 대한 신원 및 직계 가족의 확인을 위한 검사에 사용되는 중이다. 또 국내외 입양아의 부모를 찾기 위한 DNA 검사에도 활용되고 있다.

이와 함께 마크로젠은 성균관대와 국내 최초로 마이크로바이옴 및 DTC 유전자 검사를 활용한 개인 식별 추정 방법을 공동 연구할 계획을 세웠다. 뿐만 아니라, 정밀한 개인 식별을 위해 추가적인 DNA 마커 발굴에도 적극적으로 협력할 방침이다.

한편 이수강 마크로젠 대표는 “DNA 분석은 정확한 과학수사를 위해 필수적”이라며 “그동안 축적된 DNA 분석 경험과 전문역량을 십분 발휘해 과학수사의 신뢰성을 한층 더 높일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력할 계획”이라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