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제공

[비즈경영] 이대수 기자

지난달 31일 파주시는 국토교통부가 공모한 ‘2020년 민간전문가 지원사업’에 최종 선정돼 정부지원금을 확보했다고 전했다.

지난 2019년 총괄·공공건축가 및 공간환경전략계획 수립 지원사업 선정에 이어 2년 연속 선정되는 쾌거를 달성했다.

시는 지난 해 6월 총괄·공공건축가 지원 시범사업에 경기도 최초로 선정돼 제1기 총괄·공공건축가 5명을 위촉했으며 이후 공공건축물의 기획 등에 대한 조정과 자문 등을 하는 ‘총괄·공공건축가 제도’를 도입해 운영 중이다.

현재 파주시는 공사 진행 및 계획 단계인 공공청사 6개소(파주읍, 법원읍, 조리읍, 적성면, 금촌1동, 광탄면 행정복지센터)와 건립 예정인 공공건축물 10여개소가 존재한다.

그래서 공공건축 등 공공사업 전반에 걸쳐 기술지원과 자문인력이 필요한 만큼 총괄·공공건축가 제도 및 운영체계를 수립해 민·관 협업을 통한 공공건축물 설계 및 고도화 작업 추진에 나섰다.

파주시는 이번 민간전문가 지원 사업에 연속 선정됨에 따라 정부로부터 총괄·공공건축가의 활동비, 운영비 등을 지원받게 되며 지속적인 예산절감효과를 통해 공공건축 고도화를 원활하게 추진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 시는 효율적인 공공건축 자문을 추진하기 위해 ‘파주시 총괄건축가 등의 참여에 관한 조례’ 개정을 통해 공공건축가 정원을 기존 4명 이내에서 10명 이내로 증원할 예정이며 공공건축물의 가치 향상을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총괄·공공건축가 제도를 통해 민·관이 협력해 공공건축물 디자인 향상은 물론 시민들이 다시 찾고 싶은 공간을 조성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특히 공공건축물이 지역사회와 주민을 위한 커뮤니티 공간인 만큼 설계공모 심사위원회, 공공건축가 등에 지역건축전문가를 참여시켜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공공건축물 건립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의견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