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대 제공

[비즈경영] 서영준 기자

인천대학교가 지역 대학 가운데 유일하게 ‘초기창업패키지 지원사업’ 주관 기관으로 선정됨에 따라 해당 사업에 참여할 창업기업을 모집한다고 발표했다.

1일 인천대는 오는 6∼23일까지 ‘2020년 초기창업패키지 초기창업기업’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인천대는 이번 사업을 통해 총 19개의 기업을 선발하며 대상은 3년 이내인 개인·법인 창업기업이면 신청한 것으로 전해진다.

올해 초기창업패키지는 유망 창업아이템 및 고급기술을 보유한 초기창업기업의 사업 안정화와 성장을 위해 사업화자금 평균 7000만원, 최대 각 1억여 원의 시제품 개발과 마케팅 비용 등을 지원할 계획을 수립했다.

이번 사업의 참여 대상은 사업 공고일 기준으로 ‘중소기업기본법’ 제2조 1항에 따른 중소기업의 대표자로서 ’2017년 2월 12일부터 ’2020년 3월 27일 내에 창업한 창업기업의 선두주자다.

인천대는 지난 2011년 창업선도대학 육성사업에 선정된 이후, 총 284개의 우수한 인천지역 초기창업기업 발굴 및 지원, 대학 내 창업 교육 프로그램 진행 등 지역 내 창업 활성화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이를 통해 인천대는 올해에도 창업기업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기업에 필요한 다양한 창업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한편 인천대 창업지원단 관계자는“인천대학교만의 우수한 인프라와 전문 인력,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지역 내 창업기업의 성장을 돕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