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제공

[비즈경영] 한명희 기자

1일 KT가 새로운 기업 캠페인 ‘마음을 담다’를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캠페인은 구현모 대표이사 체제로 전환한 후 처음 실시한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깊다는 평가다.

‘마음을 담다’ 캠페인은 사람을 위한 따뜻한 기술을 기반으로 국민 개개인이 더 나은 삶을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지와 진정성을 의미한다고 KT는 전했다. 이용자의 관점에서 삶에 도움이 되는 기술을 활용해 일상생활에서 필요로 하는 상품과 서비스를 구현하겠다는 취지를 담았다.

KT는 ‘제 이름은 김소희입니다’ 편을 시작으로 기업 캠페인 광고를 시리즈로 송출할 계획이다. 첫 광고의 주인공인 김소희 씨는 선천적 청각장애인으로, 이번 캠페인을 통해 자신만의 목소리를 갖게 되는 모습이 나온다.

김소희 씨의 목소리를 복원하기 위해 KT는 가족의 목소리를 녹음하고, 동년배 사람들의 목소리를 분석했다. 아울러 그녀의 구강구조를 파악해 목소리를 추론해 나가는 기가지니 AI 음성합성 기술을 통해 목소리가 완성됐다. 광고에는 복원된 김소희 씨의 목소리를 난생처음 듣는 가족의 모습이 담겨 감동을 자아낸다.

한편 김형욱 KT 미래가치TF 전무는 “KT는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의 생각과 마음을 살피면서 이용자가 필요로 하는 것을 빠르고 유연하게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한 사람 한 사람의 삶의 변화를 이끄는 ‘마음을 담다’ 캠페인을 지속해서 진행하겠다”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