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긴급 경영점검회의 소집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부동산 경기하강 선제대응 모색

LH 제공

[비즈경영] 김성훈 기자

1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경남 진주 본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부동산 경기침체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지난달 31일 긴급 경영상황 점검회의를 개최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회의는 코로나19 확산 따른 글로벌 경제위기 우려 속에서 주거복지로드맵, 3기 신도시, 도시재생뉴딜 등 정책과제 추진현황을 점검하고, 단·중·장기별 경제위기 대응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우선 LH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대내외 경제침체가 뚜렷해지고 있지만 현재까지 LH 사업은 대체로 정상 추진되고 있다는 사실을 전했다.

올해 LH는 공공부문 최대 규모인 23조6000억원의 사업비를 투자하고 이중 39%인 9조3000억원을 상반기 내 조기 집행할 계획으로, 지난달 말 기준 5조7000억원의 사업비가 차질 없이 집행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3일 발표한 ‘코로나19 경제활력 지원방안’ 역시 선금지급 확대, 소상공인 임대료 감면, 영구임대주택 임대료 납부 유예 등 19개 과제 모두 정상적으로 진행·준비하고 있다.

LH는 사업 프로세스 점검을 강화하고 민생·주거지원 대책 등을 마련하기 위해 부사장을 단장으로 하는 ‘비상경영추진 태스크포스(TF)와’ 모든 임원이 참여하는 ‘비상경영회의’를 신설할 방침이다.

또 LH는 사업일정 지연을 최소화하기 위해 비대면 업무방식을 확대하고 중장기적인 재무구조 개선에도 만전을 기한다. 향후 부동산 경기가 하강할 경우 위기에 처한 기업과 가계를 지원하기 위한 방안도 선제적으로 마련할 계획을 수립했다.

한편 변창흠 LH 사장은 “LH가 수행하는 정책과제들은 모두 국민의 삶과 밀접하게 연관돼 있는 만큼,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안정적인 사업추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대규모 공공투자 집행과 중소기업, 소상공인, 취약계층에 대한 적극적 지원을 통해 민생경제의 안전판 역할에도 선도적으로 노력하겠다”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