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제공

[비즈경영] 장재성 기자

최근 경기 안양문화예술재단이 코로나19 극복 적극행정 일환으로 강사료를 선 지급하기로 결정하면서 불안정한 상황 속에 ‘책한 행보’에 동참하며 훈훈함을 자아내고 있다.

1일 안양문화예술재단은 평촌아트홀에서 운영중인 아카데미 강좌 강사들에 대한 강사료를 선 지급한다고 발표했다. 코로나19 사태로 지난 2월부터 프로그램이 중단, 강사료를 받지 못해 생계곤란에 처한 강사들의 생활안정을 도모하자는 취지가 작용한 내용이다.

평촌아트홀 아카데미는 분기별 3학기제로, 올 해 1학기에는 52개 강좌가 개설돼 총 27명의 강사가 참여 중이며, 1학기 남은 잔여 개월(약 3개월) 강사료의 60%를 우선 지급하기로 결정을 내렸다.

한편 박인옥 대표이사는 “코로나로 모두가 어려운 이 때 이해와 배려가 요구된다”며, “강사료 선 지급이 강사들의 생활안정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길 희망한다”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