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금융 제공

[비즈경영] 최정근 기자

1일  BNK금융이 부산과 울산, 경남지역에 모험자본을 공급하는 ‘벤처투자센터’를 개소했다고 발표해 이목이 집중된다.

부산 부산진구 BNK 부·울·경 CIB(기업투자금융)센터에 문을 연 벤처투자센터는 지역 내 유망 기업을 발굴해 맞춤형 금융 프로그램을 지원하는 역할을 담당할 것으로 보인다.

BNK금융은 여러 계열사에 흩어져 있는 스타트업 및 벤처기업 관련 투자 업무를 이곳에 모아 모험자본 공급을 더욱 원활하게 수행한다는 계획을 수립했다. BNK벤처투자센터는 그룹 내 계열사는 물론 지자체, 보증기관, 투자지원기관 등과 협업체계를 구축해 창업 생태계 활성화를 도모할 방침이다.

투자 기법과 경험이 풍부한 벤처투자 전문가도 영업해 원활한 센터 운영과 신속한 투자를 이끌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김지완 BNK금융 회장은 “벤처투자센터는 지역 창업생태계 성장을 견인하는 새로운 동력”이라며, “지역 기업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방안을 마련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