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기업종합지원센터 ‘2020 여성창업경진대회’ 열어

여성기업종합센터 제공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지난달 31일 여성기업종합지원센터는 2020년 여성창업경진대회를 개최한다고 발표했다. 지난 2000년부터 시작해 올해로 21회를 맞이하는 이 대회는 현재까지 총 244팀의 수상자를 배출해 우수 여성 창업가 발굴하고 육성 중이다.

지난해에는 역대 최대 규모인 총 1,147팀이 참가해 실시간 암 수술 진단용 초소형 현미경을 개발한 ‘브이픽스메디칼’이 대상에 선정된 바 있다.

참가 부문으로는 기술·지식과 일반·아이디어로 구분돼 있다. 혁신적인 기술창업 아이템과 사업화 가능성이 높은 아이템을 가진 여성기업 창업자를 발굴, 지원할 계획을 수립했다.

수상팀에게는 중소벤처기업부장관상 및 상금(1팀 최대 1,000만원)을 수여한다. 투자 연계, 엑셀러레이팅 추천, 수상기업 홍보, 여성기업종합지원센터 창업보육실 입주심사 가점 부여 등을 지원할 방침이다.

특히, 올해부터는 부처·지자체·민간 합동 창업경진대회인 ‘도전! K-스타트업 2020’ 예선리그로 여성창업경진대회가 신설됐다. 대회 수상자 상위 15팀은 ‘도전! K-스타트업 2020’ 통합 본선 진출권이 부여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정윤숙 여성기업종합지원센터 이사장은 “이번 창업경진대회를 통해 우수 여성창업자들이 국내는 물론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기업가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다하겠다”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