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시설공단 제공

[비즈경영] 한명희 기자

한국철도시설공단은 한국도로공사와 해외 철도-도로 복합사업의 공동 발굴 및 대형 민관협력사업(PPP) 상호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양 기관은 철도 및 도로부문 수행실적과 경험, 연구개발 등의 역량을 활용해 해외 PPP사업 시장 진출을 희망하는 국내기업 지원 및 수주 활성화를 위해 협력하기로 다짐했다. 공단은 최근 해외 발주처의 철도-도로 복합사업, 수도이전 등 대규모 인프라사업 발주계획에 발맞춰 선제적으로 공공분야 협력기반을 마련했다는 데서 의의를 찾은 것으로 전해진다.

양 기관의 첫 협력사업은 사우디와 바레인을 연결하는 총사업비 약 4조원 규모의 킹하마드 코즈웨이 철도-도로 복합 PPP사업의 일환이다.

공단은 정부로부터 해외인프라진출 사업타당성조사 지원을 받아 4월부터 국내 전문컨설팅 기업들과 타당성조사를 진행할 방침을 세웠다.

철도시설공단 김상균 이사장은 “이번 양해각서 체결로 철도와 도로 기술력을 결합해 글로벌 인프라시장 수주 역량을 강화하고, 코로나19로 침체된 국내기업의 해외수주를 활성화해 나가겠다”라고 의견을 나타냈다.

한편 이번 협약은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을 위하여 화상회의로 실시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