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보증기금 제공

[비즈경영] 오형진 기자

31일 신용보증기금은 경기위축 및 교역 감소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의 경영안정 지원을 위해 ‘중소기업 활력보강 프로그램’을 시행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프로그램은 수출기업 지원 프로그램, 주력산업 경쟁력 회복 프로그램, 경영안정 지원 프로그램 등 3가지로 구성되며, 총 지원규모는 연간 5조4000억원으로 책정된다.

수출기업 지원 프로그램은 대외교역 부진으로 어려움을 겪는 수출기업을 대상으로 하고, 주력산업 경쟁력 회복 프로그램은 자동차, 화학, 철강, 조선, 디스플레이, 반도체 등 6대 주력산업 영위기업이 지원 대상에 해당한다.

수출기업과 주력산업 영위기업에 대해서는 보증비율(90% 이상)과 보증료율(0.2%포인트 차감)을 우대해 기업들의 금융비용 부담을 완화할 전망이다.

또 경영안정 지원 프로그램은 코로나19로 인한 자금수급 불균형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을 대상으로 올해 9월말까지 보증기한이 도래하는 모든 대출보증에 대해 전액 만기연장을 지원할 계획을 수립했다.

기한연장 업무처리는 별도의 심사가 필요한 건을 제외하고는 전화녹취 및 공인인증서 서명방식을 활용해 무방문으로 처리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