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디자인재단 홍대에 디자인창업공간 ‘코-스테이션’ 6월 개관 예정

서울디자인창업센터 제공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최근 서울디자인재단이 오는 6월 마포구 홍대입구역 앞에 청년 디자인 창업 특화 공간인 서울디자인창업센터 ‘코-스테이션(CO-STATION)’을 열고 입주 기업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30일 서울디자인재단에 따르면 ‘코-스테이션’은 홍대입구역 앞 건물 내에 지상 3~5층 규모, 연면적 2987.32㎡로 조성될 예정이다. 이 공간은 이용자 간 자유로운 협업·네트워킹이 이뤄지고 청년들의 창의력이 시·공간적 제약 없이 발휘되도록 개방형·가변형 공간으로 24시간 운영될 예정이다.

내부는 입주기업 사무공간과 3D 프린터, 레이저커터 같은 장비를 갖춘 메이커스룸, 제품을 촬영하는 포토스튜디오, 제품을 전시하는 쇼케이스 등의 공간으로 조성될 전망이다.

이와 관련 서울디자인재단은 ‘코-스테이션’에 새롭게 입주할 1기 청년 창업기업 40개를 공개 모집한다고 밝혔다. 대상은 아이디어를 디자인 상품화할 잠재력을 지닌 예비창업자와 제품 제조 분야 스타트업 및 동종 분야 창업 5년 이하 기업이다. 대표자가 공고일 기준 만 19세~39세 청년으로 사업장 소재지 혹은 거주지가 서울시여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입주기업은 1년 간 무상으로 입주할 수 있으며 창업 성과가 우수한 기업은 추가 1년 연장 지원된다. 동대문디자인플라자 내 DDP 스토어 입점기회도 주어질 예정이다.

또 입주기업은 아이디어 개발부터 사업모델 개발, 시제품 제작, 제품 개발, 유통, 판매까지 디자인 창업과 관련된 전 과정 지원을 받을 수 있고 창업 비즈니스, 교류, 교육 및 디자인, 법률, 미디어 등 분야별 최고의 전문가들의 멘토링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입주를 희망하는 창업기업 및 예비창업기업은 다음달 15일부터 30일까지 서울디자인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으로 신청서를 접수 가능하다.

한ㅍ녀 최경란 서울디자인재단 대표이사는 “서울디자인창업센터는 서울시 일자리 창출과 혁신 창업 지원 정책의 일환으로 역량 있는 차세대 청년디자이너들의 활발한 스타트업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추진됐다”며, “센터 입주부터 졸업 이후 단계별 맞춤 지원 플랫폼을 구축하고 글로벌 투자·유통 등 해외시장 진출을 위한 지원 시스템을 체계화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는 디자인 스타기업이 탄생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