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제공

[비즈경영] 이대수 기자

최근 신한카드가 공연자와 관객이 온라인을 통해 만날 수 있는 ‘언택트’ 공연을 후원하기로 하면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30일 신한카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각종 공연이 취소되는 상황에서 공연자와 관객이 온라인을 통해 만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고 발표했다. 신한카드는 연극, 콘서트, 연주회 등을 하는 단체에 공연장을 무상으로 대관해 주고, 이를 영상으로 제작해 온라인을 통해 관객들에게 선보일 계획이다.

무상 대관은 서울 LG아트센터, FAN스퀘어와 부산 소향씨어터가 가능하며, 영상 제작과 눈 채널르 통한 공연 영상은 신한카드에서 대행한다. 연극, 연주회 등 영상화할 수 있는 모든 공연이 대상으로 거론된다.

이밖에 신한카드는 코로나19로 가장 큰 피해를 본 대구 지역 미술 시장 후원에도 나설 예정이다. 소규모 갤러리와 연계한 작은 미술 전시회를 영상화해 SNS 채널에 홍보함으로써 작품 판매를 돕는다는 계획을 수립했다.

자사 사회공헌 플랫폼인 아름인과 연계해 회원들의 자발적인 소액 기부를 통해 코로나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공연 업체나 종사자들을 후원할 수 있는 방안도 모색 중이다. 회원이 기부한 금액과 동일한 액수를 신한카드가 기부하는 매칭 그랜트도 그 중 하나로 알려졌다.

한편 신한카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사회 전반적으로 활기를 되찾는 것이 절실한 상황에서 언택트 공연을 기획하게 됐다”며, “신한금융그룹이 강조하는 ESG 역량 강화의 일환”이라고 전했다.

또 이번 후원은 그동안 축적한 브랜드 인프라와 역량이 있기에 가능했다. 신한카드는 LG아트센터, FAN스퀘어, 소향씨어터 공연장을 스폰서하며 다양한 문화 공연을 기획, 후원해 왔다. 아울러 금융업계 최다 수준 구독자(320만 명)와 최대 조회수 기록을 갖고 있는 SNS 채널을 통해 고객과 소통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