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대학교 탄자니아 ‘글로벌 사이언스 아카데미’ 다큐‧책으로 엮어 출간

충남대학교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최근 충남대학교가 중심이 돼 지역의 국립대 학생들이 참여해 아프리카 탄자니아에서 진행한 ‘2019 CNU 사이언스 아카데미’의 결과물이 미니 다큐멘터리와 책으로 만들어져 이목이 집중된다.

지난 29일 충남대학교는 백마사회공헌센터가 27일 페이스북과 유튜브 채널에 아프리카 탄자니아에서 진행한 ‘2019 글로벌 사이언스 아카데미’의 활동 기록을 업로드했다고 발표했다.

‘나의 겨울, 너의 여름’ 제목을 단 10여분 분량의 미니 다큐멘터리인 이 영상에는 지난 1월 29일~2월 11일, 14일간 충남대 ‘글로컬 사회공헌단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아프리카 탄자니아 탕가지역에서 진행한 ‘글로벌 사이언스 아카데미’의 과정이 담겨져 있어 눈길을 끈다.

국립대학육성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된 이 프로그램에는 충남대를 비롯해 공주대, 한밭대 등 지역 국립대 재학생 8명과 백마사회공헌센터 관계자들이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탄자니아 현지에서는 코딩(coding), 바이오(bio), 문화(K-culture)를 주제로 코딩수업과 말라리아 퇴치 관련 교육 및 말라리아 테스트 키트 제작, 한국 전통 문화를 포함한 각종 문화 프로그램이 진행될 예정이다.

특히 다큐멘터리에는 현지의 열악한 교육 인프라 현실과 현지인들의 교육에 대한 열정, 현지에서 진행된 프로그램 내용, 프로그램에 참여한 지역 대학생들의 진솔한 감정을 담은 인터뷰 등 다양한 내용이 담겨 있어 의미를 더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