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 아이디어에 공공·민간 데이터 더해 ‘스타트업’ 창업 만들기 지원

국토교통부 제공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30일 국토교통부는 ‘제9회 교통 데이터 활용 공모전’을 개최한다고 발표했다.

국민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통해 새로운 교통 서비스를 발굴하기 위해 열리는 이번 공모전은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국토부는 이번 공모전을 통해 더욱 다양한 아이디어가 나올 수 있도록 공공과 민간이 가지고 있는 교통량, 속도, 운행기록, 주행거리, 휴게소 매출 데이터 등을 개방할 예정이다.

또 아이디어의 전문성과 실용성을 높이기 위해 분야별 전문가가 참여하는 온·오프라인 멘토링도 시행할 계획을 수립했다.

제출 작품은 산·학·연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의 서류 심사와 최종 발표 심사를 거쳐 총 8개의 작품을 오는 7월 중 시상할 방침이다. 총상금은 2000만원 규모이며, 대상은 국토교통부장관상과 상금 500만원, 최우수 및 우수상은 한국도로공사 사장상, 한국교통안전공단 이사장상, 한국교통연구원 원장상이 각각 수여될 전망이다.

국토부는 수상자에게 범정부 공공데이터 활용 창업경진대회 본선에 참여할 기회도 부여한다. 만약 수상자가 창업을 원한다면 각종 금리우대와 창업 멘토링 등 체계적인 후속 지원 조치도 한다는 계획도 밝혔다.

김용석 국토부 도로국장은 “이번 공모전을 계기로 데이터 경제가 활성화되기를 기대한다”고 의견을 전했다.

한편 공모전은 다음 달 1일부터 5월 15일까지 공공데이터 포털을 통해 접수 가능하다. 자세한 방법과 추진 일정 등은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안내를 받을 수 잇을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