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헬로비전 횡성 클러스터 입주 기업 지윈 위해 강원TP와 협력체계 공고히 다져

LG헬로비전 제공

[비즈경영] 김성훈 기자

최근 LG헬로비전과 강원테크노파크가 강원도 횡성 첨단산업 클러스터 입주 기업을 위한 이모빌리티(전동킥보드, 전기자전거, 전기차 등 전력을 동력으로 활용하는 이동수단) 통합관제 플랫폼 구축을 위해 손을 잡아 관심이 집중된다ㅑ.

LG헬로비전은 강원 테크노파크와 이모빌리티 산업 육성을 위한 상호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국내 최초 이모빌리티 통합관제 플랫폼을 구축해 입주 기업에 차별적 혜택을 제공하고, 강원도가 산업 거점으로서의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힘을 모을 방침이다.

양측은 이모빌리티 연동 표준 마련, 통합관제 플랫폼 구축 및 운영, 지역 내 첨단 산업 다각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협력을 합의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반기 중으로 이모빌리티 통신망 연동 표준을 마련하고, 통합관제 플랫폼을 마련해 시범 운영한다. 사물인터넷(IoT) 단말을 횡성 산업단지에 입주한 기업에 시험 제공하고, 하나의 통합 사물인터넷 서버를 구축할 예정이다.

입주 기업들은 이모빌리티에 설치된 IoT 단말에서 발생하는 데이터를 통합 관제할 수 있다. 기업 간 공유도 가능하다. 입주 기업들은 중복성 비용 투자를 줄이고, 통합 서버에 축적된 데이터를 바탕으로 사업을 개선하고 신규 사업 기회를 발굴할 계획이다.

양측은 통합관제 플랫폼을 바탕으로 협력 범위를 다각화할 방침이다. 양측은 이 플랫폼을 응용해 강원도 내 공공자전거, 충전사업 관제, 수소안전관리 관제 등 다양한 산업으로 시너지를 확대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또한, LG헬로비전은 지역 미디어 사업자로서의 강점을 활용해 강원 지역의 이모빌리티 산업 홍보를 지원한다. 지역채널 뉴스, 특집 프로그램 등을 통해 지역의 미래 가치를 알리는데 힘을 보탤 예정이다.

김성인 강원테크노파크 원장은 “이번 협약으로 강원도는 이모빌리티 산업에서 차별적 경쟁력을 갖추게 될 것이다”며, “이번 협약을 기점으로 홈 헬스케어, 수소 에너지 등 다양한 4차 산업 분야에서 힘을 모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아울러 강명신 LG헬로비전 영업그룹장은 “지역 기반 사업자로서 강원지역의 첨단산업 육성에 힘을 보탤 수 있게 돼 뜻 깊게 생각한다”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