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과학연구소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SCL(서울의과학연구소)은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SCL 아카데미’를 신설했다고 발표했다.

SCL 아카데미는 국내외 의료기관 및 관련 업계 종사자를 대상으로 독자적으로 개발한 맞춤형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을 수립했다. 기존의 강의 중심적 교육에서 더 나아가 실습과 현장중심적 교육을 통해 차세대 지도자 양성을 위한 교두보 확보에 나설 전망이다.

실습장소 및 교육기회가 부족하다는 현장 목소리를 반영해 이번 아카데미 프로그램을 구성했으며, SCL 내부교육 및 위탁 교육 시행도 고려한다. 특히 아카데미는 국내 최고 수준의 강사진으로 구성된다. 초대 원장에는 연세의대 진단검사의학과 이경원 교수가 취임했다.

SCL 전문의를 포함해 국내 유수의 대학교수를 초빙하는 등 프로그램 스펙트럼을 넓혀 나갈 전망이다.

이경원 원장은 “국내 검사기관에서 최초로 도입되는 교육 프로그램인 SCL 아카데미를 통해 진단검사의학 발전과 국민건강 향상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나타냈다.

SCL 아카데미는 교육 프로그램뿐만 아니라 기초 및 임상의학의 발전을 위해 ‘SCL 학술상’을 제정해 의학 분야의 신기술 개발 및 임상연구 성과를 지원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