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문고&출판사 ‘나무옆의자’ 코로나19 예방 및 통제 핸드북 기증 단행

교보문고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지난 24일 교보문고와 출판사 ‘나무옆의자’는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른 확산 방지를 위해 나무옆의자가 최근 출간한 ‘코로나19 예방·통제 핸드북’ 1만부를 기증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교보문고는 대구시, 세종시, 서울시의 각 시청과 대한적십자사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및 조계사를 통해 1만부의 가이드북을 무료 배포할 예정이다.

해당 도서 ‘코로나19 예방·통제 핸드북’은 대표저자인 우한시 질병예방통제센터 책임교수인 저우왕을 비롯해 왕치앙, 후커, 장짜이치 등 우한의 방역작업에 투입된 현직 의사 및 응급의학 전문가들이 참여해 중국 국민들에게 코로나19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담기 위해 긴급하게 집필한 책으로 알려져 있다.

또 책은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기본적이 내용부터 감염자의 조기발견과 치료, 개인 예방수칙, 공중위생 수칙, 전염병 관련 상식 등을 정리해 중국에서는 1월말 전자책으로 공개했다. 아울러 5000만 뷰를 기록했고 우리나라에서는 8900원 정가로 지난 18일 정식 번역출간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