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고양시 토지주택공사와 ‘탄소저감 청정단지’ 조성 박차

고양시 제공

[비즈경영] 김성훈 기자

지난 25일 경기 고양시는 공공주택 탄소저감 청정단지 조성을 통한 기후변화 대응과 관리를 위해 한국토지주택공사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민선 7기 공약사업의 하나인 ‘파리 기후변화 협약을 준수하는 환경정책 수립’에 따라 공공주택의 친환경 건축자재 사용, 지붕과 세대별 베란다에 신재생에너지(태양광) 시설 설치, RFID 기반 음식물 종량기 설치 등 탄소저감 기술을 적용한 청정단지 조성 관련 추진 사항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우선 2020년 6월 준공예정인 덕양구 향동지구 장기공공임대주택 498세대에 태양광 발전시설과 RFID 음식물종량기를 설치해 탄소저감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 고양형 탄소저감 청정단지 조성을 위한 모델을 만들 계획을 수립했다.

고양시 관계자는 “한국토지주택공사와의 협업을 통해 기후변화 대응과 관리에 최선을 다 하겠다”며, “이후 고양시에 들어서는 택지개발지구 등에도 탄소저감 청정단지가 활성화되도록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협약식은 최근 국내외적으로 심각한 상황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서면으로 대체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