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은행 제공

[비즈경영] 최정근 기자

KB국민은행이 리스크 관리의 효율성과 자산 건전성을 제고를 위해 27일 디지털 심사 플랫폼 기업여신 자동심사 지원시스템(이하 Bics, Big data Credit Scoring System)을 출시한다고 발표했다.

Bics는 기업여신 관련 산업 및 업황 정보와 기업의 재무 및 비재무 정보를 수집해 자동으로 심사가 이뤄지는 시스템으로 잘 알려져 있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디지털 기술의 발달로 은행 업무 중 사람의 고유 영역이라고 여겨져 왔던 기업여신 심사 영역에도 자동화가 도입됐다”며, “기업여신 심사의 디지털화로 고객에게 더욱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 할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한편, 국민은행은 이번 시스템 도입을 통해 신용리스크 측정에 필요한 기업의 신용등급 외에도 대출기간과 담보, 부실패턴의 보유 여부와 차입금 규모의 적정성 등도 점검할 방침을 세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