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벤처기업부 제공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는 국내 최대 규모 창업경진대회인 ‘도전! K-스타트업 2020’ 참가자를 모집한다고 발표했다.

올해 5회차를 맞은 도전! K-스타트업은 중기부를 비롯해 교육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문화체육관광부 등이 총 7개 부처 합동으로 진행한다. 여기에 부산광역시, 경기도 등 2개 지자체와 3개 민간기관도 참여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는 각 기관별 특성을 반영한 8개 예선리그, 본선 및 결선과 왕중왕전을 거쳐 20개 팀을 최종 수상자로 선정하는 방식으로 운영될 전망이다. 왕중왕전은 오는 11월에 개최되는 글로벌 스타트업 페스티벌 ‘COMEUP 2020’에서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중기부는 기존 혁신창업리그, 여성리그 외 올해부터 4차 산업혁명을 이끌어 갈 유망 창업자를 발굴하는 별도의 AI리그를 신설해 운영하고, 본선부터는 총괄 운영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는 창업 분위기 확산과 유망 창업자 발굴을 위해 상금이 15억8,000만원(최고 3억원)으로 전년 대비 12% 증액됐다. 상장은 참여기관 확대 및 최우수상 신설 등 전년 대비 3점이 늘어나 대통령상을 포함해 모두 29점이 수여될 것으로 보인다.

본선 진출팀 180개는 예비창업, 초기창업, 창업도약, 재도전성공패키지 등 중기부 창업 관련 사업 선정 시 서류평가 면제 등의 혜택을 받는다. 결선 진출(60개)을 통해 왕중왕전에 진출하는 20개 팀은 기술평가 보증 수수료 면제, 국외 피칭대회 선발을 위한 서류평가 면제 등 추가 지원을 받을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