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제공

[비즈경영] 안은서 기자

최근 창원시가 수소연료전지 부품 제조업체인 ㈜엘프시스템(대표이사 정병수)과 총 282억 원 투자에 대한 투자유치 업무협약(MOU)을 체결해 눈길을 끈다.

창원시 성산구에 소재한 ㈜엘프시스템은 수소연료전지 구성품, 레이저용접 자동화장비와 서보 프레스 전문 제조기업으로 잘 알려져 있다. 이 업체는 성산구 일원에 수소연료전지 부품 제작 생산을 위해 282억 원을 신규 투자해 2023년까지 완공할 것으로 보인다. 20년의 축적된 수소연료전지 스택 관련 노하우와 보유 기술력을 융합해 수소연료전지 강소기업으로 도약 중이다.

이번 투자유치는 창원시의 수소경제와 지역경제 활성화와 지역 일자리 창출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창원시는 ㈜엘프시스템의 투자계획에 따라 수소연료전지 부품 생산을 위한 공장 입지와 기업 애로 해소 등 기업 투자 진행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행·재정적 지원에 나설 방침이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창원시는 2020년 올해 기업 투자유치 2조원과 일자리창출 4000명을 목표로 경제 대도약의 전략적인 방향을 잡고, 수소 분야에 있어서도 수소산업 중심지로의 도약을 위해 선제적인 준비를 하고 있다”며,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수소연료전지 부품 분야에서 오랜 노하우와 기술력을 닦아온 엘프시스템의 과감한 투자 결정이 창원시가 수소 경제의 중심지로 발돋움함에 있어 신호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