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전해동박 생산공장’신설 업무협약 실시

울산시 제공

[비즈경영] 안은서 기자

24일 울산시는 시청 3층 상황실 에서 ㈜고려아연과 ‘전해동박 생산공장 신설’을 위한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양해각서는 ㈜고려아연은 온산제련소 인근 약 1만 8981㎡의 부지에 연간 1만 3000ton 규모의 2차 전지 핵심소재 ‘전해동박 생산공장’을 오는 2022년 10월까지 건설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이번 사업비는 총 1527억원 1차 투자분이 투입될 예정이다.

앞서 ㈜고려아연은 향후 시장 전망에 따라 2차로 연간 총 2만 6000ton 규모의 증설도 계획 중이다.또 ㈜고려아연도 신규 투자사업장에 울산 시민을 우선 고용해 지역 일자리 창출에 적극 협조해 나가기로 결정했다.

송 시장은 “울산에는 삼성 SDI, 대한유화 등 2차전지 관련 유망한 기업들이 두루 포진해 있을 뿐 아니라, 무엇보다 2차전지 연구에 강점이 있는 울산과학기술원 UNIST,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등 우수한 연구 인프라가 구축돼 있다”고 의견을 나타냈다.

아울러 울산시는 “향후 지역기업들과 협업 시 시너지 효과로 2차 전지 산업이 울산의 신 성장 동력산업이 될 것이다”며 “울산시도 미래 먹거리인 2차 전지 산업의 육성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덧붙여 설명했다.

한편 울산시는 이번 협약을 통해 ㈜고려아연의 신규 투자가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공장 건설을 위한 각종 인허가 등 행정적 지원을 해 나갈 계획이며, 코로나19로 기업의 투자가 미뤄지거나 취소되는 상황에서 이번 ㈜고려아연의 투자가 고용 창출 71명 등 지역경제 활성화로 나갈 것으로 기대를 나타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