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노믹트리, 대웅제약과 대장암 검사 관련 업무협력 체계 구축

지오믹트리 제공

[비즈경영] 최정근 기자

23일 코스닥 상장사 지노믹트리는 대웅제약과 ‘얼리텍® 대장암검사’’ 제품의 마케팅 및 판매 협력 협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지노믹트리는 이번 협약을 통해 얼리텍® 대장암검사의 영업 활동에서 그동안 쌓아왔던 전문성을 바탕으로 검진센터와 준종합병원 마케팅에 집중할 방침이다. 또 업계 최고로 평가받는 탄탄한 국내 병의원 영업 역량을 갖추고 있는 대웅제약은 선진화된 마케팅 기법과 플랫폼을 기반으로 병의원 영업 및 마케팅을 담당하키로 결정했다.

얼리텍® 대장암검사는 분변 DNA에서 메틸화된 신데칸-2를 측정해 대장암을 진단하는 고성능 바이오마커 기반의 비침습적 대장암 체외 분자진단 검사로, 대장암을 90.2%의 민감도와 특이도로 진단할 수있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 해 4월 출시 이래 현재까지 세브란스 체크업 센터 및 전국 병의원 약 1000여 곳에서 검사 서비스가 진행되고 있으며, 이번 양사 간 협약으로 다음달 1일부터 대웅제약의 3만곳 이상의 병의원 네크워크를 통해 얼리텍® 대장암검사가 빠른 속도로 확대될 전망이다.

안성환 지노믹트리 대표는 “이번 협약은 다시 한번 얼리텍® 대장암검사를 통한 대장암 조기진단 활성화로 국민건강에 이바지할 수 있는 계기가 됨은 물론 양사 모두에게 새로운 영역에 도약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지노믹트리는 바이오마커 기반 암 조기진단 전문기업으로 얼리텍 대장암검사를 통해 진단 기술력을 인정받고 암 진단 분야를 선도 중이다. 현재 폐암 체외진단 제품에 대한 한국 식품의약품안전처 허가절차를 진행 중이며, 방광암 조기진단 제품은 임상시험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