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초기 창업기업 브랜드 제작 지원 나서

대전시 제공

[비즈경영] 백재윤 기자

23일 대전시는 내달 9일까지 초기 창업기업의 제품 및 브랜드 이미지를 구축하는 ‘브랜드 패키지 지원 사업’의 참여기업을 모집한다고 발표했다.

시에 따르면 브랜드 패키지 지원 사업은 창업 후 7년 이내 초기 창업 기업의 이미지를 구축하고 제품의 가치를 향상시켜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추진되는 사업의 일환이다.

부문별 지원분야는 제품 디자인, 기업이미지(CI, Corporate Identity), 브랜드이미지(BI, Brand Identity), 캐릭터 디자인, 포장ㆍ용기 등 패키지 디자인으로 초기 제품의 디자인이 필요하거나, 신제품 디자인이 필요한 기업이면 지원 가능하다.

선정규모는 20개사 내외로 기업 당 최대 1,000만 원 이내로 지원되고 선정된 기업은 기업부담금 20%를 부담하며, 2019년도에 지원받은 기업은 제외될 전망이다.

자세한 모집 공고와 접수는 사업 수행기관인 대전경제통상진흥원 홈페이지에서 할 수 있으며, 코로나19와 관련해 비대면 방식의 평가로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정재용 기업창업지원과장은 “기업의 브랜드를 만드는 것은 기업의 비전과 가치를 함축적으로 담아내며 타사와의 차별화를 통해 성공과 매출을 결정짓는 중요한 과정”이라며, “우리 지역 창업기업의 브랜드와 제품이 세계 시장에서도 인정받을 수 있도록 지원을 이어갈 것”이라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