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지역관광기업지원센터 대상지로 선정되다

인천광역시 홈페이지 캡처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최근 인천시가 올해 지역 관광기업 지원센터 구축 사업 대상지로 선정되며 주목받고 있다.

인천시와 인천관광공사는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공모한 ‘2020년 지역 관광기업지원센터 구축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돼2020년부터 2024년까지 5개년 동안 총 42억원의 국비를 지원 받게 됐다고 전했다.

인천시는 여기에 시비 42억을 투입해 관광기업 육성, 창업지원 및 전문 인력 육성을 위한 교육 등 지역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한 사업을 벌이게 된다. 이번 문화체육관광부 지역 관광기업지원센터 구축 사업에는 인천시 외에 경상남도와 대전시 등 3개 광역지자체가 선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시는 인천관광공사를 운영기관으로 선정해 송도 IBS타워 23층(연수구 송도동 소재)에 관광기업지원센터(967㎡)를 조성 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다양한 아이디어를 공유하고 소통할 수 있는 오픈스페이스를 도입하고 스마트회의, 정보공유, 디지털 홍보 등이 가능한 스마트 오피스 환경으로 구축할 계획을 수립했다.

인천관광기업지원센터에서는 인천관광 전 및 사업화 지원, 인천 공항·항만 연계 융·복합 관광 실증지원, 입주기업 지원, 찾아가는 현장컨설팅, 복합리조트 전문 인력 양성 및 일자리 매칭, VR(가상현실)·AR(증강현실) 기술 기반 관광콘텐츠 개발, 인천 관광 1인 크리에이터 양성 등 지역기반에 맞는 다양한 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지역 관광산업의 혁신과 질적 성장을 이끌어 낼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