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쇼핑 제공

[비즈경영] 손영희 기자

최근 레트로 소비트렌드가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롯데백화점이 레트로가 적용된 체험형 콘텐츠 매장 확대에 나서면서 주목 받는다.

22일 롯데백화점 노원점은 미니카와 프라모델 브랜드로 유명한 타미야 매장을 리뉴얼해 확대 오픈했다고 발표했다. 타미야는 프라모델, 4륜구동 미니카, RC자동차, 과학교재 등 프라모델 제조사 타미야의 모형 상품을 전문적으로 취급하는 매장으로 잘 알려져 있다.

이번 리뉴얼에 따라 직접 미니카와 R/C카를 레이싱 할 수 있는 체험존과 과학 교구와 프라모델을 직접 제작 할 수 있는 키덜트존을 신설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체험존은 미니카를 직접 조립하고 경기를 할 수 있는 대회급 대형 트랙이 설치됐다. 또한 타미야 월드 클래식 한국 국가대표 출신 전문 어드바이저가 상주하며 고객들의 스킬업 및 정규 피트 클래스를 운영할 방침을 세웠다.

또 키덜트존에는 과학 교재를 직접 조립하며 창의적인 시각에서 표현해 볼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됐다. 과학 교보재와 미니카에 대한 익숙하지 않은 어린이를 위해 전문가가 상주하며 제품의 원리와 사용법을 설명하고 지원할 예정이다.

아울러 롯데백화점은 소비자가 직접 참여하고 그 경험을 공유할 수 있는 체험형 컨텐츠 매장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겠다는 계획을 수립했다.

한편 이종성 롯데백화점 노원점장은 “백화점이 체험형 컨텐츠를 지속적으로 도입하는 이유는 단순 상품 판매로는 밀레니얼 세대를 잡을 수 없기 때문”이라며, “레트로 장남감, 드론샵, 아쿠아 가든 등 고객에게 색다른 경험과 재미를 체험할 수 있는 독창적인 매장을 지속적으로 확충할 계획”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