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산업클러스터 입주기업 임대료 등 3개월 전액 면제 된다

환경부 제공

[비즈경영] 고종혁 기자

22일 환경부와 한국환경공단은 대구 국가산업단지 내 국가물산업클러스터에 입주한 38개 기업을 대상으로 지난 2월부터 다음 달까지 임대료, 시설 이용료, 전기요금, 상·하수도 요금을 전액 감면한다고 발표했다.

환경부와 환경공단은 코로나19 피해가 가장 집중된 대구 지역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착한 임대인 운동’에 동참했다고 취지를 전했다.

물산업클러스터에는 모두 38개 기업이 입주해 45개 사무실을 사용하고 있으나 코로나19로 인해 영업이 불가능한 상황이라고 정부는 설명을 덧붙였다.

감면 금액은 임대료 3천532만원 등을 포함해 모두 4천만원가량이다. 입주기업당 매달 36만5천원씩 혜택이 돌아갈 예정이며, 코로나19 확산 상황에 따라 면제 기간을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

또 사업단과 입주기업 임직원들은 지난 13일 자발적으로 모은 성금 900만원과 친환경 장바구니(에코백) 200개를 대구지역 코로나19 거점 병원인 계명대 동산병원에 전달했다.

한편 사업단은 ‘코로나19 전담방역팀’을 구성해 지난 11일부터 입주기업 38개사와 인근 물기업 집적단지에 소재한 8개 기업에 매주 1회 ‘찾아가는 방역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김동진 환경부 수자원정책국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운 국내외 상황에도 불구하고 우리나라 물산업 발전을 위해 노력하는 물기업을 지원하고자 ‘착한 임대인 운동’에 동참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물기업과 협력해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의견을 나타냈다.

아울러 장준영 한국환경공단 이사장은 “어려울 때일수록 사업단과 입주기업, 지역사회와의 연대가 절실히 필요하다”면서,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성금 모금에 동참한 입주기업 임직원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