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하이마트 3월 말까지 ‘2020년형 에어컨 예약 판매’ 돌입

롯데하이마트 제공

[비즈경영] 안은서 기자

최근 롯데하이마트가 오는 31일까지 전국 460여 개 매장과 온라인쇼핑몰에서 2020년형 에어컨 예약 판매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매장에서 삼성전자 ‘2020년형 무풍 갤러리’(81.8m²)를 구매하면 엘포인트(L.point)를 최대 50만 포인트까지 지급할 방침이다. 삼성전자 ‘2019년형 무풍 갤러리’(58.5m²)을 구매객에게는 엘포인트가 최대 20만 포인트 주어진다. LG전자 ‘2020년형 크라운 스페셜’(89.1m²)을 행사 제휴 카드로 사면 최대 70만 원까지 환급해줄 것으로 보인다.

온라인쇼핑몰에서는 ‘미리 준비 에어컨 특가전’이 열린다. LG전자의 신모델 ‘듀얼 디럭스’ (58.5m²)를 행사 제휴 카드로 결제하면 최대 10만 원까지 되돌려 받을 수 있게될 전망이다.

이월 상품 행사도 있다. 오는 31일까지 온·오프라인 공통으로 LG전자 ‘2019년형 크라운 스페셜’(81.8m²)을 특정 제휴 카드로 결제하면 최대 60만 원까지 현금으로 돌려준다. 주중에 온라인쇼핑몰에서 행사 카드로 300만 원 이상 결제하면 20만 원까지 청구할인 해준다. 상품에 따라 36개월 무이자 할부 혜택도 제공될 예정이다.

모든 에어컨 상품은 기본 설치비 무료이며, 행사 상품은 3일 안에 배송·설치될 것으로 보이며, 올해 주요 제조사들이 내놓은 2020년형 신모델 에어컨은 위생 관리가 수월하고 인공 지능이 강화된 것이 특징이다.

삼성전자는 신모델에 ‘이지 오픈 패널’ 기능을 추가했다. 별도의 장비 없이도 전면 패널 전체를 쉽게 분리해 청소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고 전했다.

LG전자의 신모델에는 자동 청소 기능이 탑재됐다. 누적해 56시간 이상 사용하면 ‘필터 클린봇’이 극세필터를 자동 청소해주는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는 스탠드형 에어컨에서만 가능했던 음성 인식 기능을 벽걸이형 에어컨에 실현했다. LG전자는 신모델에 ‘3세대 인공지능 스마트 케어’를 적용했다. 공간과 소비자 활동을 스스로 파악해 최적화된 냉방 조절을 해주는 시스템의 특성을 갖췄다.

한편 관계자는 “예약 판매 기간에 에어컨을 구매하면 많은 추가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올해 에어컨을 새로 마련할 계획을 세운 고객들에게는 지금이 적기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