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중국 제외한 코로나 19 사태에 따른 매장폐쇄 무기한 연장 돌입

애플홈페이지 캡처

[비즈경영] 김민경 기자

최근 애플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좀처럼 사그라들지 않자 추후 공지가 있을 때까지 중국을 제외한 전 세계 매장을 폐쇄하기로 결정했다.

애플은 지난 2월 중국 내 애플스토어를 임시 폐쇄했지만, 중국내 코로나 확산세가 잦아들면서 최근 모두 영업을 재개한 바 있다.

애플은 ‘중국 외 지역 매장을 무기한 폐점한다’는 방침을 홈페이지를 통해 밝혔다. 앞서 애플은 오는 27일 중국 외 전 세계 애플스토어의 문을 닫기로 결정한 바 있으나 임시 휴점 기간이 무기한으로 연장됐다. 이에 따라 한국에서 운영 중인 애플 가로수길 매장도 이달 중순부터 문을 닫은 것으로 알려졌다.

애플스토어가 언제 영업을 재개할지는 알 수 없는 상황이다. 애플은 공지를 통해 “추후 공지가 있을 때까지 매장 문을 닫게 되며, 애플 제품을 구입하거나 수리하기를 원하는 고객은 온라인이나 전화로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애플은 중국 이외의 지역에서 약 460개 매장을 운영 중이다.

지난 17일에는 현지 CNBC 보도에 따르면 팀 쿡 애플 CEO는 블로그를 통해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가게 문을 닫아야 하며 중국에서 발생한 바이러스로부터 교훈을 얻었다”고 전했다. 그러나 애플은 중국에서 코로나 확산세가 주춤하면서 현재 42개 중국내 애플 매장은 다시 오픈한 것으로 전해진다.

한편 팀 쿡 CEO는 “그 교훈 중 하나는 바이러스의 전염 위험을 최소화하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밀도를 줄이고 사회적 거리를 극대화하는 것”이라며, “다른 곳에서 신종 감염률이 계속 증가함에 따라 팀원들과 고객들을 보호하기 위한 추가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