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아트센터 ‘고화질 VR’ 서비스 제공되는 인터넷 생중계 공연 마련

경기아트센터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지난 19일 경기아트센터는 ‘사회적 거리두기, 예술로 다가가기’ 프로젝트로 통한 무관중생중계를 오는 21일 경기팝스앙상블과 31일 경기도무용단 공연에 적용 VR(가상현실)생중계까지 확장한다고 발표했다.

현재 경기아트센터는 코로나19 여파로 공식 유튜브 채널 ‘꺅티비’, 경기도청 공식 유튜브 채널, 네이버 TV(꺅!티비)를 통해 공연을 무관중 생중계 중이다.

특히 시각적인 볼거리가 큰 경기팝스앙상블 콘서트와 경기도무용단 공연을 LG유플러스 채널로 VR 생중계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헤드기어 등 별도의 장비 없이도 휴대폰을 통해 VR 생중계를 즐길 수 있으며, 실제 공연장을 방불케 하는 생생함으로 관객들에게 선사할 전망이다.

특히 21일 오후 4시에 예정된 팝스앙상블 콘서트에서는 코로나 바이러스를 극복하는 ‘코로나19 안녕(Bye)’ 을 최초 공개하기로 하면서 기대감이 높다.

류선우 작사·작곡의 ‘막걸리 한잔’ 을 개사한 곡으로, 가사는 영문으로도 제작돼 코로나 바이러스로 고통 받는 전 세계에 메시지를 전달할 것으로 보인다. 경기아트센터는 VR콘텐츠 제작을 위해 LG유플러스와 협업을 추진했고, 첨단기술과 공연예술이 결합해 새로운 콘텐츠 제작에 나설 예정이다.

5G를 기반으로 제공되는 VR라이브 콘텐츠는 3D 촬영기술을 바탕으로 입체감 있는 화면을 관객들에게 전달한다는 점에서 돋보인다. 그래서 객석을 넘어 무대 위 연주자들과 함께 호흡하는 느낌까지 실시간으로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시도는 객석에 앉아서 즐기는 콘서트의 기본 개념을 바꿔 더욱 큰 몰입감을 선사할 것으로 예상되며. 4K로 송출될 영상은 현장감을 더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한편 경기아트센터 이우종 사장은 “안방까지 더욱 생생한 공연을 전달할 수 있도록 노력하는 동시에 향후 VR로 제작된 문화예술콘텐츠를 관객들이 쉽게 소비할 수 있도록 인프라를 구축할 것”이라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