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양대-대전테크노파크 ‘바이오헬스케어’ 발전 일환 업무협약

건양대학교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지난 16일 건양대학교는 대전테크노파크와 양 기관의 상호발전과 바이오 헬스케어 분야 우수인력양성 및 인력지원 활성화를 위한 협력체계 구축을 목적으로 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건양대는 우수인재 육성과 지역발전의 원동력을 제공하기 위해 논산과 대전에 캠퍼스를 두고 있으며, 특히 대전에 위치한 대학병원을 기반으로 한 인프라를 통해 우수한 바이오헬스케어 분야 인재를 배출해 하는 중이다.

대전테크노파크는 첨단미래기술을 통한 먹거리 창출에 역점을 두고 지역의 과학기술 혁신과 중소벤처기업 혁신성장에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는 기관으로 잘 알려져 있다.

건양대와 대전테크노파크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공동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정보교환 및 전문가 교류를 통한 공동산학협력사업 추진, 전문 인력양성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협약은 바이오/융복합 분야의 핵심 기술역량을 보유하고 있는 대학과 지역거점기관의 전문인력 자원과 네트워크가 결합된다는 점에서 4차 산업혁명 시대 성장동력 발굴을 위한 밑거름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최수만 대전테크노파크 원장은 “양 기관의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지역의 혁신을 주도할 수 공동산학협력사업 아젠다 도출뿐만 아니라 바이오헬스케어 분야의 전문가 양성에서도 탁월한 성과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의견을 전했다.

또 이원묵 총장은 “이번 협약이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인재를 양성할 수 있는 인력교류의 초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