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중소기업 전용 ‘스마트 워크’ 솔루션 사용자 2배 증가 발표

LG유플러스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최근 LG유플러스 중소기업 전용 스마트 워크 솔루션 3종 서비스 사용자가 최근 2개월 동안 5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관심이 집중된다. 스마트 워크 솔루션은 U+근무시간관리, U+문서중앙화, U+기업정보안심 으로 구성됐다.

서비스 3종은 기업에서 근태와 문서관리, 보안 등 사내 업무 시스템을 월 이용요금으로 손쉽게 조성할 수 있다. 클라우드 기반으로 별도 시스템 구축·운영이 필요 없는 효율성과 모바일과 연계한 편리성이 특징을 갖췄다.

LG유플러스에 따르면 실제로 지난해 5월 출시 이후 12월까지 약 8000명이었던 스마트워크 솔루션 총 사용자수가 올해 1~2월 2달 동안 50%에 달하는 4000여명이 증가했다. 현재 60여개 중소기업의 1만2000여명 이상의 근로자가 일터에서 LG유플러스 스마트워크 솔루션을 활용 중이다.

LG유플러스는 스마트 워크의 도입이 중요해지는 사회적 추세 또한 서비스의 인기를 더했다고 설명했다. 올해부터 50인 이상, 300인 미만 사업장까지 근로기준법이 확대 적용돼 직원들의 유연한 근로시간 관리가 중요해진 상황이다. 최근에는 원격과 재택근무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면서 외부에서의 문서관리 및 보안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U+근무시간관리는 근무시간이 종료되면 컴퓨터 화면이 자동으로 차단되고, 외근 또는 재택 업무 시에는 모바일 앱을 통해 간편하게 출퇴근 위치 등록으로 근무시작을 입력할 수 있는 서비스다. 직원들은 근무시간을 보다 탄력적으로 사용하고, 최대 52시간인 법정 근로시간을 준수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문서 관리의 효율은 높이고 외부 유실도 방지할 수 있다. U+문서중앙화는 기업 문서를 개인 PC가 아닌 중앙 클라우드 서버에 저장시켜 로컬PC로의 다운로드, 복제 등을 사용자 별로 통제 가능하다. 클라우드 상에서 여러 사용자의 공동 작업이 가능해 문서 작업의 효율 또한 높일 계획이다.

출력물이나 촬영물의 외부 유출도 방지할 수 있다. U+기업정보안심 서비스가 적용된 PC는 기업의 필요에 따라 출력물뿐만 아니라 응용프로그램 별로도 화면상에 워터마크를 선택 적용 할 수 있다. 화면 캡쳐용 프로그램의 실행을 방지해 기업 정보 유출을 원천 차단할 수 있다.

특히, LG유플러스는 오는 5월, ‘U+클라우드PC’ 서비스도 신규 출시하며 상품 라인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 서비스를 활용하면 네트워크상에 연결된 가상의 PC를 활용해 PC는 물론, 패드 등 다양한 디바이스 상에서 동일한 사내 시스템을 이용 가능하다.

한편 LG유플러스는 U+클라우드PC 사전 체험 프로모션도 이번 달 19일부터 4월말까지 진행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