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록청소년수련관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최근 (재)안산시청소년재단 상록청소년수련관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인한 돌봄 사각지대를 막기 위해 긴급 간식지원 서비스를 진행해 눈길을 끈다.

앞서 안산시청소년재단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전 시설 임시휴관에 들어갔으며, 이로 인해 청소년방과후아카데미 수업도 무기한 방학에 들어간 상태로 알려졌다.

이번 긴급 간식지원 서비스는 총 47명의 꿈땅 수료 청소년과 꿈땅 예비 청소년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가정 내에서 먹을 수 있는 간편식 및 다양한 간식거리로 구성된 ‘통큰 박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 해당 ‘통큰 박스’에는 ‘코로나19’로 졸업식을 진행하지 못해 수령하지 못한 지난 1년 동안 활동한 내용들이 담긴 활동자료집과 책들도 함께 담아 직접 배송한 것으로 전해진다.

대면접촉이 예민한 시국이기에 ‘쿠팡맨’아이디어를 착용해 ‘통큰박스’는 청소년들에게 직접 전달하는 방식이 아닌 집 앞에 직접 배송 후 해당 청소년과 부모님께 사진 전송하는 방식으로 진행이 이뤄졌다.

통큰 박스를 전달받은 청소년의 한 부모님은 “요즘같은 시국에 사랑과 정성이 담긴 선물을 받은 것 같아서 마음이 따뜻해졌다”며, “간식 구매도 어려운 상황에 귀중한 선물을 보내주셔서 감사하다. 간식덕분에 아이들이 활기차졌다”라고 말했다.

상록청소년수련관은 ‘통큰박스’서비스 이외에도 지속적으로 전화와 문자상담을 통해 해당 청소년들의 근황을 확인하고 있으며, 추가적인 긴급 돌봄 서비스 필요 유무도 검토 중이다.

상록청소년수련관 꿈땅청소년방과후아카데미는 청소년의 건강한 방과후 생활을 40명(2개반)을 대상으로 학습지원, 전문체험활동, 자기개발활동, 특별지원활동(캠프), 생활지원(급식, 귀가, 상담)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