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나눔재단 제9회 정주영 창업경진대회 예고

아산 나눔재단 제공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지난 18일 아산나눔재단은 제9회 정주영 창업경진대회를 개최한다고 발표했다.

정주영 창업경진대회는 아산 정주영 현대 창업자의 기업가정신을 계승해 창업문화를 확산하고 스타트업을 발굴 및 지원하는 실전형 창업 지원 프로그램의 하나다. 지난 2012년부터 시작해 올해 9회를 맞았다. 마이리얼트립, 딥메디, 클라썸 등 다수 유망 스타트업을 배출한 바 있다.

대회는 모집 및 심사 후 사업실행, 데모데이 순으로 6개월에 걸쳐 진행된다. 1차 서류, 2차 면접 심사를 거쳐 사업실행 단계에 진출할 10개 팀을 선발한다. 선발된 팀은 아산나눔재단이 운영하는 창업지원센터 ‘마루180’에서 6월부터 10주 동안 실제 사업을 실행할 예정이다.

사업실행 단계에서는 김영덕 롯데액셀러레이터 상무, 김광수 본엔젤스 파트너, 박희은 알토스벤처스 파트너 등 전문가로부터 전담 멘토링을 받을 수 있다. 마케팅, 인사, 투자, 프레젠테이션 등 초기 창업에 필요한 전문 액셀러레이팅 교육 프로그램도 제공된다. 최대 250만 원의 시드머니 및 지방 참가팀에는 대회 기간 서울 거주 비용도 팀당 최대 240만 원까지 지급할 것으로 보인다.

데모데이에 진출해 수상한 팀에게는 총 1억5500만원 상금이 주어질 예정이다. 대상 5000만원(1팀) △최우수상 2000만원(2팀), 우수상 1000만원(3팀), 장려상 500만원(4팀), 한국콘텐츠진흥원 특별상 1000만원(중복수상), 마루180 특별상 500만원(중복수상)이 수여된다. 수상팀 전원은 해외 진출 지원, IT서비스 지원 및 벤처캐피털 투자자 추천 등 마루180 입주사 혜택을 받게 될 전망이다.

전국 예비창업자 혹은 창업 2년 이내 기업이 대상이다. 한 팀당 최대 인원은 6명이다. 참가 접수는 오늘부터 5월 4일까지 정주영 창업경진대회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받을 수 있다.

한정화 아산나눔재단 이사장은 “정주영 창업경진대회는 아산나눔재단의 설립과 그 궤를 같이 해온 상징적인 프로그램으로 약 77개의 새로운 창업팀을 발굴했다”며, “올해도 대회를 통해 기업가정신을 가진 전국의 많은 창업가들을 만날 수 있길 기대한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