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 PSX와 비상장 벤처기업 거래소 업무 제휴 맺어

신한금융투자 홈페이지 캡처

[비즈경영] 안은서 기자

18일 신한금융투자는 스타트업 증권 플랫폼 운영 회사인 PSX(판교거래소)와 업무 제휴를 맺었다고 발표했다.

PSX는 스타트업 기업의 스케일업을 지원하는 신한 퓨처스랩(Future’s Lab)에 참여 중인 회사로 비상장 주식 거래 플랫폼인 ‘판교거래소’를 시범 운영 중이다. 시범 운영 중인 판교거래소에는 이커머스, 지식형 콘텐츠, Ai 등 국내 벤처 스타트업을 대표하는 기업들의 비상장 주식이 거래되는 중이다.

신한금융투자는 PSX와의 제휴를 통해 판교거래소를 오는 5월 정식 서비스할 계획을 수립한 것으로 알려진다.

판교 거래소는 우수한 벤처 스타트업 장외 주식을 엔젤투자자, 엑셀러레이터, 스톡옵션 보유자들로부터 소싱하고 투자자를 위한 거래되는 주요 기업의 분석 리포트를 제공할 방침이다. 신한금융투자는 판교거래소의 안정적인 서비스를 위해 계좌 개설 서비스및 매매체결 시스템을 지원할 전망이다.

한편 이준 신한금융투자 디지털사업추진부장은 “벤처 스타트업 기업의 성장에 따라 비상장 주식 거래의 수요도 계속 증가하고 있지만 정보의 불균형으로 인해 매도자와 매수자의 연결이 쉽지 않았다”며, “신한금융투자와 PSX는 비상장 주식 보유자와 투자자가 모두 만족할 수 있는 협업 모델을 만들어 나가고자 한다”고 의견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