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대학교 중기부 ‘초기 창업 패키지 사업’ 주관기관 선정 발표

울산대학교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최근 울산대학교가 중소벤처기업부가 공모한 ‘초기 창업 패키지 지원사업’에서 주관기관으로 선정돼 눈길을 끈다.

18일 울산시는 대학과 공공·민간 창업 관계기관 등 90여개 기관이 신청한 이 사업에서 울산대 창업지원단이 최종 40개 선정 기관에 포함됐다고 발표했다.

이 사업은 유망 아이템과 고급기술을 보유한 창업 3년 이내 기업에 사업화 자금과 특화 프로그램을 제공, 창업 초기 안정화와 성장을 지원하는 것이다. 울산대는 올해부터 3년 동안 매년 사업비 26억원(국비 23억원, 시비 3억원)을 지원을 예정이다. 울산대는 투자 유치와 지역산업 특화에 초점을 두고 사업을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세계적 연구중심병원인 서울아산병원과 컨소시엄을 구성, 글로벌 바이오·헬스와 지역전략산업 혁신기술 등을 견인한다는 계획을 수립했다.

이번 사업 선정을 계기로 창업기업 발굴, 육성, 글로벌 진출, 자금 지원 등 울산 창업 생태계에 활력이 더해질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이 사업에 참여할 창업기업 모집 공고는 이달 말로 예정됐으며, K스타트업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한편 이를 통해 울산에서는 울산대의 초기 창업 패키지 지원을 비롯해 창조경제혁신센터가 수행하는 ‘예비 창업 패키지 지원’, 울산경제진흥원의 ‘창업 도약 패키지 지원’ 등 중기부의 3대 창업 패키지 사업을 지속해서 추진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