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M 2100억원 해외투자 유치 성공 기업가치 1조7000억 평가

카카오엠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지난 16일 카카오의 콘텐트 기업 ‘카카오M’이 홍콩계 사모투자펀드(PEF) 앵커에쿼티파트너스로 부터 2100억 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투자에서 카카오M은 기업가치 1조 7000억원을 인정받은 결과다.

이번 투자유치는 앵커에퀴티파트너스의 특수목적법인(SPC) 뮤지컬앤컴퍼니를 대상으로 카카오M이 제3자배정 유상증자를 진행해 자금을 유치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뮤지컬앤컴퍼니가 4~5월 납입을 마치면 카카오M의 지분 13%대를 확보해 카카오에 이어 카카오M 2대 주주로 올라서 눈길을 끈다.

투자금 2100억원은 올해 국내 콘텐트 기업이 유치한 해외투자 중 최대 규모다. 배재현 카카오 수석부사장은 “코로나19 감염 확산 등으로 글로벌 투자환경의 불확실성이 매우 높아진 상황에서 풋옵션(조기상환 청구권), 리픽싱(전환가격 조정) 등이 없는 보통주로 대규모 투자유치에 성공한 것은 카카오M의 콘텐트 경쟁력과 성장 가능성을 증명한 것”이라고 의견을 나타냈다.

앵커에쿼티파트너스 측은 “제작 역량, 콘텐트 지적재산권(IP)의 확장과 시너지 창출이 가능한 비즈니스 구조의 성장 가능성을 높게 평가했다”고 투자 이유를 설명했다. 카카오M은 국내 최대 음원 유통 점유율을 기반으로 음악 콘텐츠 사업을 하고 있으며, 최근엔 지상파와 종편의 스타PD를 영입하고 영화사를 인수하는 등 드라마, 영화, 디지털 숏폼 영상 등 새로운 먹거리를 확보하려는 행보를 이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카카오M은 올해 10~20분 정도 길이의 디지털 숏폼 영상 콘텐트 시장에도 뛰어들 것으로 보인다. 모바일 환경에 최적화된 새로운 디지털 콘텐트를 선보이려는 것이다.

한편 카카오M 김성수 대표는 “신규 사업 등의 성과가 가시화되기 전이라 더욱 고무적”이라며 “앞으로도 오리지널 콘텐트 경쟁력을 강화를 위한 과감한 투자와 전략적 파트너십 구축을 지속 추진할 예정”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