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시 거리문화공연 ‘항구 버스킹’으로 이름 바꿔

목포시 제공

[비즈경영] 안은서 기자

최근 목포만의 감성과 정취로 관광객을 사로잡았던 버스킹이 ‘목포 항구 버스킹’으로 명칭이 변경될 예정이다.

16일 목포시는 항구도시 목포의 이미지를 높이고 ‘목포 항구 축제’, ‘목포 항구 포차’ 등과 연계한 통일성을 기하고자 거리문화공연 명칭을 ‘낭만항구 목포 버스킹’에서 ‘목포 항구 버스킹’으로 변경한다고 발표했다.

명칭 변경과 함께 버스킹 장소도 조정할 예정이다. 공연 수준도 한층 높이고 다양한 이벤트 프로그램도 추가해 관람객 만족도를 높일 계획을 수립했다.

버스킹은 오는 5월부터 10월까지 매주 금ㆍ토요일 삼학도 목포 항구 포차와 근대역사관 1관 앞 1897개항 문화거리광장 등에서 열릴 예정이다.

가족, 연인, 친구와 함께 즐길 수 있는 서남권 최대 야외 거리공연 페스티벌로 자리 잡아가고 있는 목포항구 버스킹에서는 올해도 다양한 장르의 수준 높은 거리공연을 만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