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예술단 ‘신과함께’ 시리즈 대만초청 공연 무산 발표

서울예술단 제공

[비즈경영] 오형진 기자

서울예술단의 대만 초청 공연이 취소되면서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이번 공연 취소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여파로 알려졌다.

16일 서울예술단에 따르면 대만 가오슝 웨이우잉 국가예술문화센터의 초청으로 오는 5월 16~17일, 30~31일 각각 공연 예정이었던 ‘신과함께_저승편’과 ‘신과함께_이승편’이 무산됐다. 코로나 19의 세계적 확산으로 인한 불가피한 결정으로 판단된다.

웨이우잉 치안 웬 핀 예술감독은 “코로나19가 전세계로 확산됨에 따라 대만 중앙유행병지휘센터(CECC)는 오는 2020년 2월 25일부터 한국에서 대만으로 입국하는 외국인들을 대상으로 14일간 거주지 격리 조치를 시행하고 있다.

감염병 예방과 국가간 이동에 대한 위의 조치를 심사숙고한 결과, 저희는 ‘신과함께_저승편’과 ‘신과함께_이승편’의 공연 전체를 연기해야 한다는 어려운 결정을 내렸다”며 안타까운 심경을 밝혔다.

주호민 작가의 동명 웹툰이 원작인 ‘신과함께’ 시리즈는 웨이우잉에서 공연되는 첫 해외 뮤지컬 작품으로, 이례적으로 시리즈 두 편이 동시에 러브콜을 받은 상황이었다. 사전 공연티켓 판매가 70%에 육박할 만큼 현지 관객들의 관심 또한 지대했다. 올해 공연은 취소하지만 서울예술단과 웨이우잉은 2021년 이후 공연 추진을 다시 협의할 전망이다.

이와 함께 서울예술단은 코로나 19 여파로 올해 정기공연 일정을 전면 변경했다. 이달 말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공연할 예정이던 뮤지컬 ‘신과함께_저승편’ 공연을 10월 LG아트센터로 미룬 결과다. 같은 달 이 공연장에서 공연할 예정이던 ‘나빌레라’는 취소했다. 7월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계획 중인 ‘잃어버린얼굴_1895’는 예정대로 펼쳐나갈 방침이다.

한편 서울예술단 관계자는 “국내외 ‘코로나19’의 현황을 주시하며, 공연 참여자들의 의사와 일정 등을 검토하고, 극장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한 결과, 서울예술단의 2020년 정기공연 일정을 수정하게 됐다. 코로나19 사태가 속히 호전되기를 바라며, 향후 서울예술단은 더 좋은 공연으로 보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