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북도 ‘기업 세무조사’ 하반기 연기 결정

경상북도청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최근 경상북도(이하 경북도)가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내 기업들에 대해 매년 해오던 세무조사를 하반기로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15일 경북도에 따르면 지금까지 부동산 취득가액 10억원 이상, 감면세액 1000만원 이상, 사업장이 2개 이상 시군에 있는 법인 등을 대상으로 정기세무조사가 이뤄져 온 것으로 나타났다.

도는 코로나19 사태가 길어지면서 기업활동에 막대한 차질을 빚고 있어 불가피한 경우를 제외하고 세무조사를 하반기로 전격 연기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또 조사 대상 기업에 대해서는 취득세, 지방소득세, 종업원분 주민세 등 신고납부세목의 신고납부 기한을 최대 1년의 범위 내에서 납세담보 없이 연장하기로 결정을 내렸다.

이미 고지한 지방세와 앞으로 과세될 지방세에 대해서도 납부가 어려우면 최대 1년의 범위 내에서 납세담보 없이 징수를 유예한다. 경북도는 이 조치로 현재까지 피해기업에 기한연장 2건(724만원), 체납액 징수유예 5건(103만3000원)이 이뤄졌다고 전했다.

경북도는 또 자영업자 등의 소상공인에게 3개월 이상 임대료를 인하해 주는 ‘착한 임대인’에 대해서도 시·군별로 정한 감면비율에 따라 재산세 등 지방세를 감면토록 하는 중이다.

한편 김장호 경북도 기획조정실장은 “이번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기업들에게 실질적인 지원이 될 수 있도록 지방세 관련 법령과 조례에서 허용되는 최대 범위까지 기업을 지원할 것”이라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