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흥군 청소년문화의집 및 방과후아카데미 대상 ‘취약 계층 청소년’ 긴급지원 물품 전달

고흥군 제공

[비즈경영] 최정근 기자

지난 11일 고흥군은 취약계층 청소년에게 손세정제, 햇반 등 10여종의 식료품을 포함한 생필품을 지원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물품 지원은 사랑의 열매 전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의 긴급지원 배분사업의 일환으로 (사)한국BBS광주전남연맹고흥군지회(청소년유해환경감시단)가 기금을 지원받아 청소년문화의집 청소년방과후아카데미와 특별지원 및 사례 관리 대상자 등 취약계층 청소년 52명의 가정으로 직접 배달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취약계층 청소년들에게 코로나19 감염병 확산 예방을 위해 예방수칙 안내와 발열 및 건강상태 등을 살폈다.

군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19 감염병 확산으로 인하여 개·입학이 연기됨으로써 돌봄이 필요한 청소년이 많은데 청소년유해환경감시단의 적절한 지원으로 돌봄의 공백을 메울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한편 고흥군은 청소년방과후아카데미 대상자에게 상황 종료 시까지 간편식 등 식료품 제공을 할 계획이며, 청소년문화의집에서는 2019년 청소년수련시설 종합평가에서 전국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될 만큼 다양한 프로그램과 청소년 동아리 활동 활성화로 청소년의 꿈과 희망을 심어주는데 노력을 기울이는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