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조선 ‘미스트롯’ 진 영광에 빛나는 임영웅 “이 영광 하늘에 계신 아버지께…”

TV조선 미스트롯 방송화면 캡처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지난 14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미스터트롯’ 최종 결승전 순위 발표에서 가수 임영웅이 ‘진’의 영광을 안았다. 임영웅은 실시간 국민투표에서 쏟아진 유효 투표수(542만 8900표) 중 137만 4748표(25.32%)를 받아 시청자들의 전폭적인 지지를 얻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이날 방송에서는 영탁이 2위(선), 이찬원이 3위(미)’를 차지했으며, 진선미로 발탁된 이들 3인방은 무대가 끝난 직후 모인 대기실에서 아직 가시지 않은 여운이 담긴 소감을 남겼다.

먼저 ‘최후의 트롯맨’이 된 임영웅은 “시청자 여러분과 좋은 조언과 응원 전해주신 마스터분들, 그리고 긴 시간 함께 고생해주신 스태프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며, “어머니, 할머니, 마지막으로 하늘에 계신 아버지께 감사드린다”고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또 선 영탁은 “긴 여정 동안 많은 도움을 주신 선배님들, 동료분들 덕에 잘 걸어올 수 있었다. 제작진과 마스터분들께 깊은 감사드리고 끝으로 부모님께 영광을 돌린다”라면서, “앞으로도 한 걸음 한 걸음 걸어 나가는 저희가 될 테니 꾸준한 응원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미에 빛나는 이찬원은 수상 소감을 통해 자신의 고향인 대구 지역민들에게 위로와 공감을 전해 많은 이들에게 감동을 안겼다.

그는 “코로나19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경북 주민 분들과 의료진분들이 부디 희망을 갖고 일어나시길 바란다”라면서, “대구·경북에 계신 부모님들이 결승에 오지 못하셨다. 늘 좋은 조언과 도움을 주신 부모님께 가장 감사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많은 국민의 사랑과 관심 속 3개월간의 긴 여정에 마침표를 찍은 이들 3인방은 앞으로 전국투어, 해외공연 등 사랑에 보답할 수 있는 무대를 이어갈 계획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