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경남은행 제공

[비즈경영] 박형은 기자

BNK경남은행은 경남신용보증재단과 ‘지역경제 氣-Up(기업) 살리기 특별출연 및 금융지원 업무 협약’을 맺고 ‘우리지역 氣-Up(기업) 서포트론’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김영원 경남은행 상무가 경남신용보증재단을 방문해 구철회 이사장과 협약식을 진행했다.

경남은행과 경남신용보증재단은 경남지역 소재 영세 소기업·소상공인과 코로나19로 경영애로를 겪는 소기업·소상공인에게 긴급자금을 지원할 전망이다.

경남은행은 협약보증 재원으로 영세 소기업·소상공인 5억원, 코로나19 피해 소기업·소상공인 10억원 등 총 15억원을 특별 출연했다. 전용 금융상품으로 ‘우리지역 氣-Up 서포트론’을 출시해 눈길을 끌었다.

경남신용보증재단은 경남은행이 특별 출연한 15억원의 15배인 225억원까지 협약 보증을 지원한다. 최종 산출된 보증료율을 최대 0.2%P 감면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