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 하도급 대금 현금 지급 한다

롯데건설 제공

[비즈경영] 백재윤 기자

지난 12일 롯데건설은 이달 10일부터 모든 외주 파트너사의 하도급 대금을 현금으로 지급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롯데건설에 따르면 지난해 외주 파트너사에 ‘기업구매전용카드’로 하도급대금을 지급한 금액은 약 7800억원 정도로, 올해부터 현금으로 지급하면 연간 이자 비용만 약 40억원 이상 발생할 것으로 추정된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대금 현금 지급은 파트너사가 효과를 바로 체감할 수 있는 지원책”이라며,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파트너사의 자금 유동성 확보에 도움이 되고자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하도급 대금 현금 지급 배경을 전했다.

한편 롯데건설은 파트너사가 새로운 사업을 발굴할 수 있도록 자금도 지원할 예정이다. 직접지원으로 약 50억 원 규모의 무이자 대여금을 운영해 파트너사에 단기 운영금을 지원하고 있으며, 기업은행 자금예탁을 통해 총 540억 원의 상생펀드를 조성 및 운영 중이다.